수출 부진!기관, 한국 2023년 경제성장률 전망 하향 조정

수출 부진!기관, 한국 2023년 경제성장률 전망 하향 조정

한국개발연구원(KDI)은 한국의 2023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1.5%로 0.3%포인트 하향 조정하면서 물가 상승 둔화 속도가 예상보다 빠를 것으로 전망했다.
KDI는 11일 발표한’2023년 상반기 경제전망’에서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월 1.8%에서 1.5%로 낮춰 국제통화기금과 아시아개발은행의 예상치와 같았지만, 경제협력개발기구, 한국 정부, 중앙은행의 예상치인 1.6%보다는 낮은 것으로 파악됐다.
KDI는 하향 조정 이유에 대해 수출 부진으로 경기 불황이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전 세계 무역액이 감소하고 한국의 수출 주력 제품인 칩 시장의 한빙이 깨지지 않아 전체 경제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그러나 소비 등 내수가 다소 회복되고 서비스업의 생산액 증가세가 만족스러우며 취업 형세가 지속적으로 호전되고 있다.
KDI는 한국의 내년 경제가 2.3%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KDI는 외부 경제 환경이 좋아지고 수출이 반등하면서 내년 하반기 거시경제가 정상 수준으로 회복할 것으로 봤다.
KDI는 올해 소비자물가가 2월 예상치인 3.5%를 다소 밑도는 3.4%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고, 한국 정부와 중앙은행, 국제통화기금 예상치인 3.5%, 경제협력개발기구 3.6%보다는 낮지만 지난달 말 갱신된 아시아개발은행의 3.2%보다는 높다.
KDI는 한국 경제가 시장 변동성이 큰 메모리 반도체에 편중돼 있어 더 큰 하방 압력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국제면에서 만약 주요경제체의 신용대출위험이 상승하여 금융시장에 재앙을 끼친다면 세계경제회복을 저애하게 될것이다.

송성록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