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모빌리티인문학 연구원, ‘역사 속의 모빌리티’ 강연 펼쳐
건국대 모빌리티인문학 연구원, ‘역사 속의 모빌리티’ 강연 펼쳐
  • 한국대학입시정보신문
  • 승인 2019.02.07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대학교 인문한국플러스(HK+)사업단 모빌리티인문학 연구원(원장 신인섭 교수) 산하 HK+ 모빌리티 인문교양센터는 1월 7일부터 28일까지 총 4회에 걸쳐 지역민들을 대상으로 하는 ‘모빌리티 인문페어’ 연속 강좌 ‘역사 속의 모빌리티를 배우다’를 진행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연속 강좌는 역사 속의 모빌리티를 배우다를 주제로 민속박물관 임찬웅 전통문화지도사와 서강대 한영수 교수가 각각 2번씩 강의를 맡아 진행했다. 임찬웅 전통문화지도사는 1월 7일 ‘내력 있는 길을 걷다’ 강의에서 대관령, 문경새재, 추풍령에 얽힌 역사 속 고개 이야기를 소개하였으며 1월 14일에는 ‘떠난 사람과 들어온 사람’을 주제로 한반도에 들어온 박혁거세, 김알지 등 역사적 인물을 중심으로 강연을 이어갔다. 

서강대 한영수 교수는 1월 21일과 28일에 각각 ‘공간적 전환과 모빌리티의 탄생’, ‘모빌리티 콘텐츠 분석’을 주제로 근대화와 함께 발달한 모빌리티의 개념과 산타 클로스, 드라큘라, 마징가Z의 예를 들며 콘텐츠가 이동하고 매체가 변화하는 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이번 4주간의 모빌리티 인문페어 연속강좌는 지역민들에게 모빌리티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인문학의 대중화에 기여하기 위한 목적으로 기획됐다. 모빌리티 인문교양센터은 추후에도 Hi-Story 100강 등을 통해 아동 청소년층, 중장년층, 노년층 및 소외계층까지 아우를 수 있는 다수의 수준 높은 인문학 강의를 개발하고 지역민들에게 제공해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